로그인 후 게임을 시작해 주세요.
home > 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 > 자유게시판   
 
  겨울   2021.11.24 11:27  

겨레에 늠름한 아들로 태어나 라고 군가부르던 시절

울면서 찬물에 짬밥식기 닦던 군시절이 생각난다

 
    제일큰형   12
0 bytes/ 200 bytes